김민아 ’19금 폭탄주’ 묘사 논란…영화 ‘내부자들’ 패러디

중학생 성희롱 논란으로 4개월 활동중단 후 복귀 유튜브 방송서미성년자 성희롱 논란으로 활동을 중단했다가 복귀한 방송인 김민아가 이번엔 ’19금 연기’를 흉내 내 논란이 일고 있다.

▲ 지난 20일 유튜브 채널 ‘왜냐맨하우스’에 게재된 ‘우리는 오늘에서야 서로에 대해 알았습니다’ 영상. [유튜브 캡처]

지난 20일 유튜브 채널 ‘왜냐맨하우스’에는 ‘우리는 오늘에서야 서로에 대해 알았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는 김민아와 유키카는 마주앉아 서로의 자기소개서를 확인했다.특기를 소개하던 중 김민아는 최화정 성대모사를 선보였다.

이어 “이건 말 안 해도 된다. 말을 못 하니까”라며 자리에서 일어났다.

그는 마임으로 테이블 위에 잔을 탁탁탁 내려놓는 동작을 취한 후 뒷짐을 지고 허리를 옆으로 흔들어 폭탄주를 쓰러뜨리는 자세를 취했다.

이를 두고 많은 누리꾼이 영화 ‘내부자들’에서 배우 이경영이 신체 일부를 사용해 폭탄주를 마는 장면이라고 추정했다.

함께 있던 유키카 역시 따라 했고, ‘왜냐맨하우스’ 제작진은 ‘세상에. 더러워서 모자이크 처리 합니다’라는 자막과 함께 해당 장면을 모자이크 했다.

김민아는 앞서 지난해 5월 ‘대한민국 정부’ 유튜브 채널 ‘왓더빽 시즌2’에서 남자 중학생과 화상 인터뷰를 하며 “한창 에너지가 많은 시기인데 그 에너지는 어디에 푸냐”, “왜 웃느냐. 나랑 같은 생각하고 있느냐. 그럼 혼자 있을 때 뭐 하느냐” 등 성희롱적 발언으로 논란이 인 바 있다.

논란이 확산하자 김민아는 사과한 뒤 방송 활동을 중단하고 자숙기를 거쳤다. 하지만 미성년자 성희롱 논란 4개월 만에 또다시 19금 패러디로 갑론을박이 일고 있다.

Share

You may also lik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