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사

슈리성 화재 오키나와

by SimpleWorld StoryFeed 2019. 11. 1.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습니다. 일본 오키나와 나하에 위치한 유네스코세계문화유산 슈리성에서 오늘 새벽 불이 나 중심 건물이 모두 탔습니다.

일본 NHK를 포함한 외신보도에 따르면 오늘 오전 2시 40분쯤 오키나와 나하시 슈리성에 불이 났다는 신고가 들어왔다고 하는데요.

 

소방차 30여대가 출동해 진화에 총력을 쏟았으나 슈리성의 중심 건물인 정전을 비롯해 주요 목조 건물이 모두 소실되었다고 합니다.

지난 27일부터 ‘슈리성 축제’가 진행 중이었다고 하는데요. 다행히 해당 화재로 인한 인명 피해 및 부상자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직 화재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고 하는데요. 슈리성은 오키나와의 옛 독립국인 류큐 왕국 시대인 약 500년 전에 지어진 건물로, 1933년 일본 국보로 지정되었습니다.




오키나와를 방문하는 방문객들이 가장 많이 찾는 곳이기도 한데요. 1945년 오키나와 전투 당시 일제 육군부대 사령부가 주둔해 있었던 탓에 미군의 공격으로 완전히 파괴된 바 있는데요.

 

이후 1992년부터 정전을 비롯한 슈리성 전체 건물이 복원됐고 지난 2000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었습니다. 

 

작년에는 파리의 노르트담 성당이 화재로 전소 되었는데, 이번엔 일본의 슈리성까지, 안타깝네요. 다시 복원 되기를 기대 해 봅니다. 

 

출처: http://eastern.7thenglish.pe.kr/37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구글 플러스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0